상단여백
HOME 갤러리
황주리 작가 - 사랑의 풍경
  • 편집부
  • 승인 2018.09.12 17:34
  • 댓글 0


사랑의 풍경
사랑 그건 꽃이다. 우리네 삶처럼 꽃은 피고 진다. 비록 질 때 질지라도 우리들 삶의 가장 빛나는 순간들 사랑, 그건 너무 활짝 피었다 비오는 날 하루 사이 다 져버리는 슬픈 꽃이다. 우리들의 스무 살 서른 살 마흔 살 쉰 살의 사랑 풍경은 다 다르다. 스무 살 땐 거리에서 사랑하는 사람들의 풍경을 볼 때 마다 부러웠다. 서른 살 땐 니들이 얼마나 갈까 싶었다. 마흔 살엔 그림 그리느라 너무 바빠, 아니 이 세상 모든 일이 그저 시큰둥했다. 쉰 살이 넘은 지금 사랑의 풍경을 바라보는 기분은 흐드러지게 핀 벚꽃나무 아래를 걸어가는 기분이다, 화가로서 클림트를, 피카소를 이해하는 대목이다. 내가 해도 행복하고 남이 해도 보기 좋고 영화 속에서 보아도 눈물이 난다. 꽃이 진다.

 

 

편집부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개원의를 위한 치주 원데이 마스터 코스
개원의를 위한 치주 원데이 마스터 코스
정기적인 구강검진 중요성 홍보
정기적인 구강검진 중요성 홍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