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김철수 회장 “헌재 현명한 판단 환영”28일, 통치 경과조치 헌법소원에 대해 헌법재판소 ‘각하’ 선고… “혼란 해소하고 치과계 산적한 문제들을 위해 힘 합쳐야”
  • 전유경 기자
  • 승인 2019.06.28 16:45
  • 댓글 0

28일,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헌법소원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각하’를 선고한 데 대해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이 입장을 밝혔다.

앞서 보존학회 측은 300시간 교육만으로 미수련자 치과의사들에 통치 전문의 응시자격을 부여하는 것은 위헌소지가 있다며 2017년 12월 4일 헌법소원을 제기한 바 있다. 이후 2019년 2월 11일, 학회 측은 ‘헌법소원에 대한치과보존학회의 입장’을 발표하고 통치 연수실무교육중지 가처분 신청을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헌법재판소의 선고에 대해서 김 회장은 “치과의사 전문의제도의 개선을 위해 지난 2016년 1월 30일 임시대의원총회에서 합의된 사안들에 대해 세부 시행방안을 마련하고자 정부 및 관련 학회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그럼에도 위헌확인 청구가 제기됨에 따라 치협은 치과계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통치 전문의 배출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대응해온 바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금일 헌법재판소가 치협의 제도 운영이 합당한 조치였음을 확인해줌으로써 협회 내부 결의가 더욱 공고해질 것이며, 치과계가 힘을 합쳐 국민과 상생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번 선고에 따라 통합치의학 전문의 시험은 다음 달 예정대로 치러질 전망이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희대치과병원, 동남아시아 최초 국제심포지엄 개최
경희대치과병원, 동남아시아 최초 국제심포지엄 개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구강건강 ‘첫 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구강건강 ‘첫 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