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악성 댓글 추방 나설 것”의약 5단체장, 직역 간 상호비방 자제 및 실천 협의 채널 마련 추진… 각 단체와 전문 언론사에도 협조 요청
  • 전유경 기자
  • 승인 2019.10.28 17:38
  • 댓글 0

 

5개 의약단체가 온라인 악성 댓글 추방에 나섰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는 지난 25일, 대한의사협회ㆍ대한한의사협회ㆍ대한간호협회ㆍ대한약사회와 ‘인간 존엄성 해치는 악성 댓글,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됩니다!’라는 제목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5개 의약단체장들은 “익명성을 무기로 자행되는 악성 댓글은 이미 우리 사회를 파괴할 병적 요인으로 자리하였음에도 해결책이 제시되고 있지 않다”면서 보건의약단체부터 악성 댓글 추방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어 “의약계도 악성 댓글에서 자유롭지 못하며, 때로는 더 악의적으로 이루어지기도 하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며 “국민의 건강을 돌보는 전문가 집단인 의약계 내부에서 상호비방과 폄훼가 횡행하고, 악성 댓글이 빈발하는 것은 스스로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부끄러운 행위”라고 비판했다.

5개 의약단체장들은 ▲각 단체 홈페이지와 소속 언론부터 댓글 실명제에 준하는 조치를 빠르게 진행 ▲상호비방과 폄훼 중단을 실행에 옮길 협의채널 마련 강구 ▲보건의약 전문 언론사에 익명성 악성 댓글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현행 댓글 체계 개편 간곡히 요청 등을 악성 댓글 추방을 위한 실천방안으로 내놓고 “악성 댓글 추방을 위해 공동의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장애인치과센터 ‘더스마일치과’ 개원 5주년 맞아
장애인치과센터 ‘더스마일치과’ 개원 5주년 맞아
치주과학회, 미국 AAP와 교류협력 강화 논의
치주과학회, 미국 AAP와 교류협력 강화 논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