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사우디아라비아 치의에 지식 전수서울대치과병원, 오는 2월까지 제4차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사전 연수 시행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1.13 17:34
  • 댓글 0
△ (앞줄 왼쪽부터) 야세리(치과교정과) 연수생, 모하메드(소아치과) 연수생, 구영 병원장, 김영재 진료처장, (뒷줄 왼쪽부터) 박종서 교육행정팀장, 현홍근 소아치과 교수, 허경회 교육역량개발실장, 변영아 사우디아라비아 연수 담당.

 

서울대치과병원(원장 구영)이 오는 2월까지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사전 연수를 시행한다.

4회차에 접어든 사전 연수는 야세리(치과교정과, 지도전문의 치과교정과 이신재), 모하메드(소아치과, 지도전문의 소아치과 현홍근) 연수생을 대상으로 한다.

서울대치과병원은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들에게 우수한 치의학 지식과 기술을 전달하고, 양 국가 간 교류를 확대하고자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전 연수 종료 후에는 오는 3월부터 2023년 2월까지 본격적인 의료 연수가 시행된다. 이번에 발탁된 연수생 야세리와 모하메드는 국내 전공의와 함께 3년 동안 레지던트과정 연수를 받고 제한적 의료행위 승인 후에 국내외 환자를 진료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는 지난 2017년부터 시작됐다. 1차 시에 구강악안면외과 바크리, 치과보철과 핫산, 치과교정과 모하메드, 소아치과 이만 등 4명이 연수를 받았으며 올해 2월 첫 수료를 앞두고 있다. 2018년에 발탁된 2차 연수생 구강악안면외과 알리, 치과교정과 카딤, 소아치과 모하마드 등 3명은 현재 연수를 받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연수생은 현재 5차까지 선발이 완료됐다. 6차는 구강악안면외과, 치과보철과, 치과교정과, 소아치과 등 기존 4개 진료과에 치과보존과를 추가하여 총 5개 진료과를 대상으로 연수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치과에서 ‘교정용 와이어’ 생산 가능해진다
치과에서 ‘교정용 와이어’ 생산 가능해진다
IBS ‘Magic Motion’ 혁신적 오버덴처 시스템으로 주목
IBS ‘Magic Motion’ 혁신적 오버덴처 시스템으로 주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