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서울지부, 회장단 선거 준비 ‘이상 무’이사회서 모의투표 진행하고 점검 나서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1.13 17:34
  • 댓글 0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 이하 서울지부)가 지난 7일, 제10회 정기이사회에서 임직원 대상으로 모의투표를 진행했다.

이는 2월 12일에 있을 서울지부 회장단 선거에서 사용되는 K-voting을 활용한 모의투표로, 실제 투표와 같은 방식으로 진행해 점검에 나선 것이다. 서울지부는 4,000여 회원이 참여할 본 투표를 대비해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이날 파악된 여러 항목을 분석ㆍ점검해 선거인명부 확인 시 문제가 없도록 할 예정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3회 이상 회비 미납자 회원 권리 정지’를 확인하고, 이에 따라 정기대의원총회 대의원 201명을 배정했다. 회원 권리가 정지된 회원은 선거권이 제한되나, 선관위 규정 제10조를 적용해 오는 28일까지 입회비 및 미납회비를 완납한 경우 이번 선거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 참여에 대한 보고가 있었으며, 지난해에 이어 새 역사를 쓸 것으로 기대되는 SIDEX 2020 부스 유치 보고도 이어졌다. 또 인터넷광고재단과 함께 진행한 불법 의료광고 모니터링 역시 지속해서 진행할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 밖에도 서울지부는 부서별로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 준비에 나서기로 하고, 예산안 및 총회 상정안건을 차기 이사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시아 임플란트의 중심 학회로 우뚝
아시아 임플란트의 중심 학회로 우뚝
오는 3월 1일 ‘2020 덴트포토 엑스포’ 개최
오는 3월 1일 ‘2020 덴트포토 엑스포’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