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서울지부 회장단 선거 ‘기호 1번 김민겸ㆍ김덕ㆍ김응호’ 당선3,269표 중 1,721표 획득, 득표율 52.65%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2.13 10:22
  • 댓글 0

   △ (왼쪽부터) 서울지부 선거관리위원회 정관서 위원장, 김덕 부회장 당선자, 김민겸 회장 당선자, 김응호 부회장 당선자 (사진 서울지부 제공)

 

지난 12일, 서울시치과의사회(이하 서울지부) 제38대 회장단 선거에서 기호 1번 김민겸ㆍ김덕ㆍ김응호 후보가 당선됐다.

제38대 회장단 선거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자와 기표소 투표로 진행됐다. 유권자 4,245명 가운데 총 투표자는 3,269(기표소 3, 문자 3,266)명으로 투표율 77.01%를 기록했다. 이 중 기호 1번은 1,721표(기표소 3, 문자 1,718)로 득표율 52.65%를 차지해 1,548표를 얻은 기호 2번 강현구ㆍ함동선ㆍ조정근 후보(득표율 47.35%)와 173표 차이로 당선됐다.

 

김민겸 회장 당선자는 “당선이 되면 기쁨이 클 것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당선증을 받고 보니 책임감이 앞선다”면서 “앞으로 3년 동안 회원만을 바라보고 겸손하게 서울지부 회무를 이끌어 가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덕 부회장 당선자 역시 “선의의 경쟁을 벌인 기호 2번에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면서 “책임감을 갖고 실천과 봉사로 회무에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응호 부회장 당선자도 “통합의 리더십으로 김민겸 회장 당선자를 도와 서울 회원들을 위한 회무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