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위생/기공/업계
오는 22일, 인터넷 방송 ‘덴올’ 개국오스템, 치과계 정보와 재미 담은 영상콘텐츠로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 기대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2.17 17:22
  • 댓글 0

 

오스템임플란트가 오는 22일, 인터넷 방송 ‘덴올(DENALL)’을 개국한다.

덴올은 치과계 다양한 정보와 즐거움을 담은 영상 콘텐츠를 고객에게 제공하여, 치과업계 커뮤니케이션 허브로써 자리매김할 것을 목표로 한다.

프로그램은 크게 교육, 정보, 소통 세 분야로 나뉜다. 교육 분야 주요 프로그램은 ▲마스터코스 ▲주제 심화 ▲수요 세미나다.

마스터코스는 오스템이 이미 지난 2018년부터 국내외에서 시작해 분야별 최고 연자를 디렉터로 섭외하여 임플란트 기초부터 수술 심화, 보철 심화 과정으로 구분해 오프라인에서 명강의를 선보이고 있다. 오스템은 덴올에서도 각 코스를 동영상 강의로 제공하여 임상의들이 술기를 업그레이드하는 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주제 심화는 치의학에서 최근 이슈가 되는 주제를 깊이 있게 탐구해 임상의들의 지적 호기심을 풀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양질의 그래픽과 3D 이미지를 활용해 다양한 논문과 연구 자료 등을 쉽게 설명할 예정이다.

수요 세미나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에 진행되는 라이브 임상 강연이다. 이론과 실습, 실시간 Q&A를 통해 시청자와 소통할 예정이다.

정보 분야는 ▲쟁점 토론 ▲성공 경영 ▲뉴스 ▲덴탈인포로 구성됐다. 쟁점 토론은 치과 치료에서 임상의들 간에 서로 다른 견해를 놓고 벌이는 토론의 장이 될 전망이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임상의들은 학술 자료부터 본인의 임상 케이스까지 활용해 치과계에서 이슈가 되는 쟁점에 대해 저마다의 해답을 제시할 예정이다.

성공 경영은 △커뮤니케이션 △보험 △세무회계 △노무 △법률 △인테리어 등 6개 항목에 따라 환자와 소통하고 신뢰를 쌓는 방법부터 다양한 경영 전략까지 다양한 노하우를 제시할 예정이다.

뉴스는 매일 주요 치과계 이슈를 발 빠르게 전달하여 중요 정보 전달 역할을 맡는다.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먼저 ‘덴올초대석’은 대한민국 최초 치과인 토크쇼 컨셉으로 진료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하는 치과인들의 경험과 생각을 나누는 시간으로 기획됐다. 또 ‘열린 공간 시청자 참여’는 치과인이 만드는 셀프비디오 컨셉으로, 치과임상 팁부터 취미, 여행 등 소소한 정보들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치과인 누구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퀴즈쇼 ‘치과 골든벨’은 치과계 종사자 및 치과 전공 학생을 대상으로 일반 상식과 치과 상식 퀴즈를 푸는 프로그램이다.

마지막으로 덴탈인포에서는 치과 재료, 유니트체어 등 치과에서 필요한 다양한 제품을 소개한다.

이 밖에도 오는 3월 있을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단 선거 및 지역 치과의사회 선거 등 유관 단체 정보를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하고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덴올은 치과인 소통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치과계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며 “치과계 모든 정보가 방송될 수 있도록 인사ㆍ동정, 학술행사 등 제보를 받고 있으니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문의는 22일부터 1588-7522)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치협 감사단 “선거 중 부정행위 사법당국 고발” 요청
치협 감사단 “선거 중 부정행위 사법당국 고발” 요청
‘바로가이드’ 디지털 가이드 정점 찍어
‘바로가이드’ 디지털 가이드 정점 찍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