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인력 부족 및 장애인 진료수가 개선 필요”서울특별시 장애인치과병원 서병무 원장, 치협 이상훈 회장과의 만남에서 이같이 밝혀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5.29 15:56
  • 댓글 0

   △ 서병무 원장(오른쪽)과 치협 이상훈 회장(왼쪽)이 병원을 둘러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서울특별시 장애인치과병원(원장 서병무)이 지난 14일, 임직원 격려차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이상훈 회장이 내방해 서병무 원장과 장애인 치과 병원 인력 부족과 장애인 진료수가 개선 등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서 원장은 이 회장에게 “장애인 치과는 일반 치과 병의원과 비교하면 약 1.5배 이상의 인력과 시간이 필요하므로, 인력 부족과 장애인 진료수가 부분을 치협과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개선해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장애인 환자들의 의료기관 기피 현상으로 외래환자 수가 20%가량 감소해 우려가 크다”며 “특히 감염 전파 등 문제로 찾아가는 이동치과진료나 구강보건교육 등 공공의료사업 수행이 전면 중단된 상황이라 어려움이 많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이 회장은 “말씀하신 사안들을 치협이 심사숙고 후 회무에 최대한 반영 하겠다”며 “어려운 환경에도 묵묵히 봉사활동을 펼치는 직원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대한예방치과ㆍ구강보건학회 마득상 집행부 공식 출범
대한예방치과ㆍ구강보건학회 마득상 집행부 공식 출범
오스템 ‘코로나 극복 기부 캠페인’ 전개
오스템 ‘코로나 극복 기부 캠페인’ 전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