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맹출장애 원인과 치료법은?서울대치과병원 장기택 교수 “주기적 내원으로 치아 발육, 맹출 상태 체크해야”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7.29 16:36
  • 댓글 0

치아가 턱뼈에서 발생해 정상적인 위치까지 이동하는 일련의 과정을 치아의 ‘맹출’이라고 하는데,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치아가 정상적인 위치에 도달하지 못하는 경우를 ‘맹출장애’라고 한다. 맹출장애는 유치가 영구치로 교환되는 소아 청소년기에 종종 관찰된다. 특히 만 6세 무렵에 나오는 영구치는 평생 사용해야 하므로 맹출장애가 없는지를 살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서울대치과병원 소아치과 장기택 교수(소아치과 전문의)와 함께 맹출장애의 원인과 치료법을 알아본다.

  △ 장기택 교수

맹출장애는 여러 유형이 있으나, 치아가 다른 치아에 가로막히거나 정상적인 맹출 경로를 이탈해 턱뼈와 잇몸 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경우를 ‘매복’이라고 한다.

서울대치과병원 내원환자 분석 결과에 따르면 약 4.5%~9%가 영구치 맹출장애로 내원했으며, 이 중 상악 견치와 상악 중절치의 매복이 가장 흔하게 나타났다. 멩출장애로 내원한 환자 중 상악 견치의 매복을 보인 환자는 26.6%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기존 문헌에 의하면 환자 0.8~2.7%가 상악 견치의 매복 증상을 보였다. 연구마다 결과는 조금씩 다르지만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는 여성이 남성과 비교해 2~3배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 서울대 소아치과 내원환자 중에서는 여성이 1.4배 정도 더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견치는 앞니와 어금니 사이에 위치하며 기능이나 심미적으로 중요한 치아다. 하지만 주변의 다른 치아에 비해 유치에서 영구치로의 교환 시기가 늦기 때문에 맹출장애가 자주 발생한다. 장 교수는 “견치의 치배는 유치의 치근이나 다른 영구치의 치배보다 깊은 곳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다른 치아에 비해 맹출에 걸리는 시간이 2배 이상으로 소요되며, 긴 맹출 거리로 인해 구강 내 다양한 환경에 민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맹출장애의 원인

맹출장애는 전신적, 국소적, 또는 복합적 요인에 의해 나타난다. 견치는 측절치 치근의 옆면을 따라 이동하면서 맹출한다. 이때 경로 내에 방해물이 있거나 측절치의 형태 이상, 맹출 공간의 이상 등이 있을 시 맹출장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장 교수는 “특히 측절치의 결손(치아가 생성되지 않아 맹출할 치아가 없는 상태)이나 왜소측절치(측절치가 정상 치아 크기보다 작은 경우) 등은 가족력인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상악 좌ㆍ우측 견치의 이소맹출(치아가 비정상적인 위치로 맹출하는 것)이 관찰되며(노란색 원), 인접한 치아의 뿌리를 흡수시키고 있다.

 

상악 견치의 맹출장애는 그 경로와 시기의 문제로 대부분 매복으로 이어지며 이는 교합 형성에 큰 문제를 발생시킨다. 이로 인해 치열궁 길이의 감소, 인접절치의 경사, 낭종 형성, 인접치의 치근흡수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매복치에 의한 인접치 치근흡수는 가장 심각한 합병증으로써,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주변 치아 뿌리의 흡수가 진행되는 시점에서야 통증 및 인접치의 흔들림 등이 발생한다.

 

# 치료법

매복된 견치를 발견했을 시 적절한 방법으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데, 중증도에 따라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치료한다.

먼저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악궁(顎弓) 확장, 유견치 발거, 외과적 노출만으로도 정상적인 맹출을 기대할 수 있으나, 맹출 경로가 정상에서 많이 벗어나거나 주변 치아에 위해를 가하고 있을 때에는 외과적으로 치아를 노출시킨 뒤 교정을 통해 제자리로 이동시키거나 자가 치아 이식을 통해 자가 치아를 보존하는 방법이 있다. 장 교수는 “만약 자가 치아를 보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매복된 견치를 발치한 뒤 자발적인 배열을 기대해보거나, 발치한 공간을 성장기까지 유지한 후 성인기에 임플란트를 시행하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상악 중절치의 맹출장애도 많이 발생하는데, 유치열에서의 외상에 의한 만곡치나 정중과잉치, 치아종 등이 원인이다.

 

△ (사진 왼쪽 아래) 상악 우측 중절치(첫 번째 앞니)가 나오지 않는 모습 (노란색 원), 중절치가 반대 방향으로 맹출하고 있다. (오른쪽) 정중과잉치(노란색 원)에 의해 중절치가 회전되고 제대로 나오지 않는 모습.

 

장 교수는 “턱뼈 내에서 이루어지는 치아의 발육과 맹출을 육안으로 확인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영구치의 맹출장애나 견치의 매복을 예측 진단하기는 쉽지 않다”며 “성장기 어린이는 충치가 없더라도 적어도 6개월에 한 번 이상 치과에 내원해서 검사를 받고, 필요 시 방사선 사진을 촬영해 치아의 발육이나 맹출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기도, ‘치과주치의 온라인 서비스’ 제공
경기도, ‘치과주치의 온라인 서비스’ 제공
오스템 신규 TV 광고 방영 시작
오스템 신규 TV 광고 방영 시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