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PLAY BOOK PLAY
아홉 번째 여행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9.10 16:03
  • 댓글 0
글ㆍ그림 신현아 | 40쪽 | 값 16,000원 | 오후의 소묘

 

“오늘도 길을 걷습니다. 공기는 익숙하고 발걸음은 경쾌합니다. 그러다 문득 발을 딛고 서 있는 땅을 생각합니다. 땅 위를 걸어간 수많은 발을 생각합니다. 사람들, 작은 아이들, 사람이 아닌 네 발들, 날개 달린 두 발들… 그렇게 많은 발들 중에 걸음을 멈춘 어떤 발을 생각합니다. 그리고 바랍니다. 같이 바람을 맞으며 제 길을 경쾌하게 걷는 날이 모두에게 공평하게 오기를.” _ 작가의 말

 

2010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신현아 작가가 2014년 독립출판물로 내놓았던 동명의 작품집이 재출간됐다.

네 고양이 집사이기도 한 작가는 자연스레 길에서 마주친 고양이들에게도 관심을 갖게 됐다. 도심에서 작은 존재들이 겪는 부당함을 생각하다, 길고양이에게도 무지개다리 너머 그들만의 안식처가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3년간 작업에 몰두했다. “차가운 길 위에서 쓸쓸히 떠나간 고양이가 실은 친구가 많은 고양이였고, 아홉 번이나 산 대단한 고양이라면 어떨까 상상하며” 작가는 고양이별로 돌아가는 생명체의 환송회를 담았다.

세상을 떠나는 책 속의 고양이는 남은 이들에게 편지를 남긴다. “나는 아침을 가르는 새의 날갯짓, 가을날 머리 위로 쏟아지는 햇빛, 저 달의 뒷면, 오래된 나무, 나뭇잎 흔드는 수천 개의 바람, 새벽하늘 총총한 별빛”이라고. 그러니 나는 그곳에 없지만 슬퍼하지 말라고. 무채색임에도 따스함이 느껴지는 그림과 짧지만 호소력 있는 글은 이 땅에 살아 숨 쉬는 작은 생명체와의 진정한 공존이란 무엇인지 생각하게 한다.

 

*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 세계 최대 규모의 아동문학 박람회로 꼽히는 볼로냐 아동도서전에서 조직위원회가 매년 선정한다. 선정된 작가들은 볼로냐 도서전 도록에 실리며, 해당 작품의 원화는 전 세계 순회 전시 기회를 얻는다.

 

   △ 오후의 소묘 제공

 

저자 소개_ 신현아

저서로 《우주 식당에서 만나》, 《나의 곰 이야기》가 있으며 《새해 아기》를 비롯해 《숨겨진 제국》, 《히말라야 환상 여행》 등 국내외 여러 책에 삽화를 그렸다. CJ북 페스티벌 전시 작가로 선정됐다. 대봉이, 금봉이, 칠봉이, 수봉이 등 네 고양이와 제주에서 살고 있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시흥서울대치과병원 설립 추진 위한 MOU 체결
시흥서울대치과병원 설립 추진 위한 MOU 체결
오스템, 김진 교수 대전 ‘Basic Master Course’ 개강
오스템, 김진 교수 대전 ‘Basic Master Course’ 개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