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위생/기공/업계
“면허는 국민과의 약속”치위협 임춘희 회장, <덴올 초대석>서 42년 치과위생사의 삶과 회무철학 밝혀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9.25 15:43
  • 댓글 0

 

대한치과위생사협회(이하 치위협) 임춘희 회장이 지난 23일 <덴올 초대석>에 출연해 치과위생사로 살아온 42년과 치위협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덴올 초대석>에 치과의사 외 다른 직역이 출연한 것은 임 회장이 처음이다. 이날 임 회장은 치과위생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치과위생사 법적업무 현실화 ▲국민에게 신뢰받는 치과위생사 ▲회원과 함께하는 치위협 등 회무철학까지 밝히며 그동안 18대 집행부가 추진한 정책 사업을 짚어 보고, 앞으로의 방향성과 목표도 전했다.

 

 

임 회장은 방송 말미 “면허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치과위생사로서 42년을 국민과의 약속을 위해 살았고, 더불어 저보다 더 학문적인 노력과 연구에 매진하며 발전적인 모습을 보여준 후배들 덕분에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이날 생방송은 이례적으로 2,000건에 가까운 조회 수를 기록했으며, 지난 24일까지 덴올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합쳐 약 4천 3백여 건의 조회 수를 달성했다.

<덴올 초대석> 임춘희 회장 출연분은 덴올 홈페이지(www.denall.com/vod/play?id=984)와 유튜브 채널(youtu.be/DuKgtASxW0M)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교정학회 “온라인 학술대회 준비 완료”
교정학회 “온라인 학술대회 준비 완료”
이용빈 의원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법안’ 대표발의
이용빈 의원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법안’ 대표발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