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근관치료 급여 기준 확대복지부, 제17차 건정심서 확대 추진해 11월부터 시행 예정… 근관장의 길이 측정을 위한 근관장 측정검사 및 근관 내 충전물의 공간 확보를 위한 근관성형 확대, 난이도 높은 재 근관치료에서도 근관와동형성 인정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9.28 16:26
  • 댓글 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근관치료 관련 급여기준을 개선한다.

복지부는 지난 25일 제1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를 열고, 자연치아를 오랜 보존 사용하고 발치 후 보철 치료를 최소화하고자 근관치료(신경치료)에 관한 건강보험 급여 기준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최근 당뇨병 등 만성질환으로 근관치료 난이도 및 치료 실패율(20%)이 높아지고, 환자는 치료 중 통증 및 잦은 방문에 관한 불편함을 호소하며 근관치료 시행 건수가 줄고 발치가 늘어나는 상황이다.

 

 

이에 이번 근관치료 건강보험 급여 기준 확대에 따라 정확한 근관장의 길이 측정을 위한 근관장 측정검사(1회→3회) 및 근관 내 충전물의 공간 확보를 위한 근관성형(1회→2회)이 확대되고, 난이도 높은 재 근관치료에서도 근관와동형성이 인정된다.

이번 건강보험 급여기준 개선은 「건강보험 행위 급여비급여 목록표 및 급여 상대가치점수」(복지부 고시)를 개정하여 11월 시행될 예정이며, 시행 이후 모니터링을 통해 필요 시 급여 기준 조정을 검토ㆍ보완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를 통해 발치ㆍ틀니ㆍ임플란트 보다는 자연치아의 기능을 회복하고 오래 사용할 수 있게 해, 국민 구강 건강 증진과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수원분회, 회원 혜택 강화 위해 4개 업체와 MOU
수원분회, 회원 혜택 강화 위해 4개 업체와 MOU
치협 31대 집행부 치과계 제도 개혁 ‘첫 삽’
치협 31대 집행부 치과계 제도 개혁 ‘첫 삽’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