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PLAY CINE PLAY
엣지 오브 투모로우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10.16 14:11
  • 댓글 0

 

주인공이 특정한 시간대로 돌아가기를 반복하는 타임루프 소재의 영화들은 그 설정만으로도 흥미를 유발하지만, 그만큼 짜임새 있는 서사와 배우의 연기력이 요구된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타임루프 영화들 가운데에서도 대중과 평단의 고른 지지를 얻었으며, 배우 톰 크루즈의 진가를 재확인시킨 작품이기도 하다.

2014년 개봉 당시 우리나라에서만 47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던 <엣지 오브 투모로우>가 재개봉된다.

영화는 외계 종족이 침공한 미래를 배경으로, 주인공 윌리엄 케이지(톰 크루즈)가 죽는 순간 특정 시간대로 돌아가 외계인과의 전투에 참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본 아이덴티티>,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의 더그 라이만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사크라자카 히로시의 SF 소설 《All You Need Is Kill》을 원작으로 했다.

적을 제대로 공격할 줄도 몰랐던 케이지는 타임루프에 갇힌 채 전투에 재차 투입되며 인간병기로 거듭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리타 브라타스키(에밀리 블런트)와 힘을 합쳐 외계 종족을 제거할 결정적인 단서를 찾는다.

영화 속 군인들이 각종 무기가 장착된 전투복 엑소수트(exsosuit)를 입고 싸우는 장면은 SF액션 장르다운 볼거리를 선사하며, 특수효과 또한 흠잡을 데 없다. 케이지가 죽었다 깨어나기를 반복하며 점점 강해지는 설정은 톰 크루즈의 연기와 탄탄한 각본 덕에 흡인력이 배가 된다.

특히 톰 크루즈는 다소 오만했던 케이지가 성숙해가는 모습까지도 연기해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에서 단연 두각을 드러냈던 에밀리 블런트 역시 톰 크루즈의 기에 눌리지 않고 섬세하면서도 강인한 여성상을 보여준다. 이 둘의 완벽한 연기 호흡은 또 다른 관전 포인트. 케이지와 리타의 관계가 신뢰에서 사랑으로 발전하는 과정은 서사에 힘을 실으며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높인다.

10월 28일 4DX 단독 개봉.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교정학회 “온라인 학술대회 준비 완료”
교정학회 “온라인 학술대회 준비 완료”
이용빈 의원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법안’ 대표발의
이용빈 의원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법안’ 대표발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