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구영 병원장 “파벽비거의 자세로 미래 향해 도약할 것”서울대치과병원, 지난 22일 ‘전임 병원장 이임식 및 신임 병원장 취임식’ 개최
  • 전유경 기자
  • 승인 2019.07.25 16:10
  • 댓글 0

  △ 허성주 전임원장(왼쪽)이 구영 신임원장(오른쪽)에게 병원 직인 및 열쇠를 전달하고 있다.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영)이 지난 22일 오후 5시부터 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전임 병원장 이임식 및 신임 병원장 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취임식에서는 지난 12일 제6대 서울대치과병원장으로 임명된 구영 교수의 정식 취임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한중석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장, 홍기현 서울대학교 교육부총장, 전재수 국회의원, Michael Reiterer 주한 유럽연합(EU) 대사, Thomas Lehmann 주한 덴마크 대사를 비롯한 전임원장, 전임학장 등 내ㆍ외빈 및 교직원이 참석했다.

허성주 전임원장은 이임사에서 “지난 3년은 치과병원의 발전과 국민구강보건 증진을 위해 일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라며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더라도 구영 신임원장을 중심으로 치과병원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영 신임원장은 “도전과 기회가 양존하는 변화의 시대에 기존의 관행을 과감히 극복하고 큰 날갯짓으로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파벽비거(破壁飛去)의 자세가 필요한 때”라며 추진과제로 ▲과별 중심의 분절적 진료에서 협진과 통합적 진료체계로의 개편 ▲산ㆍ학ㆍ연ㆍ병 네트워크 및 연구 인프라 플랫폼으로써의 역할 강화 ▲열린 지성과 참인술, 경계를 넘는 독창적인 사유 능력을 갖춘 미래 의료인 양성 ▲인공지능(AI)ㆍ사물인터넷(IoT)ㆍ빅데이터ㆍ5G의 핵심연구를 통한 미래 치의료 선도 ▲치의료 정책결정 및 새로운 치의료체계 모델개발 활성화 ▲국가장애인구강진료의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등을 밝혔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시아 임플란트의 중심 학회로 우뚝
아시아 임플란트의 중심 학회로 우뚝
오는 3월 1일 ‘2020 덴트포토 엑스포’ 개최
오는 3월 1일 ‘2020 덴트포토 엑스포’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