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사우디 국민 구강 건강 위해 힘쓰길”서울대치과병원, 제1차 사우디아라비아 치의 연수 수료식 개최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2.17 17:22
  • 댓글 0

△ 사우디아라비아 연수생들(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치과교정과 모하메드, 구강악안면외과 바크리, 소아치과 이만, 치과보철과 핫산)이 구영 원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한 지도교수 및 병원 관계자들과 수료식 기념촬영을 했다.

 

서울대치과병원(원장 구영)이 지난 14일, 제1차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생 수료식을 개최했다.

이번 제1차 연수생은 바크리(지도전문의 구강악안면외과 이종호 교수), 핫산(지도전문의 치과보철과 한중석 교수), 모하메드(지도전문의 치과교정과 이신재 교수), 이만(지도전문의 소아치과 김영재 교수) 등 4명이다. 이들은 지난 2017년부터 국내 전공의와 함께 3년간 레지던트 과정 연수를 받았으며, 제한적 의료행위 승인 후 내외국인 환자를 진료해왔다.

이날 수료식에 참석한 구영 원장은 “제1차 사우디아라비아 치의 연수생들의 수료를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도 양 국가 간 연결고리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면서 “지도전문의를 통해 습득한 치의료 기술을 사우디 국민에게 베푸는 치과의사가 될 것”을 당부했다.

연수생들은 “3년 동안 타국에서 연수를 받는 일이 힘들 때도 있었지만, 지도전문의 교수님들의 헌신적인 지도는 물론 원장님을 비롯한 서울대치과병원 관계자들의 도움에 감사하다”면서 “수료식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며 고국에 돌아가서도 이곳에서의 기억을 간직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들은 귀국 후 대학교수, 종합병원 스태프 등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대치과병원은 우수한 치의학 지식과 기술을 전달하고, 양 국가 간 교류를 확대하고자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6차 연수생을 선발 중이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치협 감사단 “선거 중 부정행위 사법당국 고발” 요청
치협 감사단 “선거 중 부정행위 사법당국 고발” 요청
‘바로가이드’ 디지털 가이드 정점 찍어
‘바로가이드’ 디지털 가이드 정점 찍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