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속보] 이상훈 후보 제31대 치협 회장 당선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3.17 20:37
  • 댓글 0

 

제31대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단 선거에서 기호 4번 이상훈 회장 후보(김홍석, 장재완, 홍수연 부회장 후보)가 당선됐다.

17일 치협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동기)는 결선 문자투표와 우편투표 최종개표를 시행했으며, 개표 결과 총 12,614표(문자 12,573 우표 41) 가운데 이상훈 회장 후보가 총 6,580표(문자 6,555표 우편 25/ 52.16%)를 얻어 당선됐다.

기호 1번 박영섭 후보는 총 6,034표(문자 6018 우편 25/ 47.84%)를 얻었다.

양 후보는 지난 10일 시행된 선거에서 유효투표의 과반수를 얻은 득표자 없이 이상훈 후보가 1위(3,733표/29.23%), 박영섭 후보가 2위(3,459표/27.08%)를 차지해 지난 12일 결선 문자투표를 치렀다. (우편투표를 선택한 선거인은 11일부터 발송된 투표용지에 기표해 17일 오후 6시까지 회송)

 

   △ 치협 선관위원들이 우편투표 용지를 개표하고 있다.

 

   △ 문자투표 결과

 

최종개표 이후 진행된 당선증 전달식에서 이상훈 회장 당선인은 “부족한 저를 선택해 주신 3만 치과의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같이 여기까지 온 부회장 후보들을 비롯해 다른 후보들께도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치과계가 70년만에 판을 바꾼 것 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회원들이 저를 선택한 이유는 치과계를 한번 깨끗하게 바꿔보라는 뜻에서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여기 오기까지 10년이 걸렸고, 이번에 선택을 받지 못한다고 해도 하늘의 뜻으로 알려고 했다”면서 “이 한 몸 희생해 3년간 열심히 뛸 것이며 임기가 끝날 때까지 회원을 섬기며 초심을 잃지 않고 회원 편에 서는 회장이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치협 감사단 “선거 중 부정행위 사법당국 고발” 요청
치협 감사단 “선거 중 부정행위 사법당국 고발” 요청
‘바로가이드’ 디지털 가이드 정점 찍어
‘바로가이드’ 디지털 가이드 정점 찍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