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코로나 쇼크로 치과 병ㆍ의원 수입 감소치협 치과 병ㆍ의원 피해 조사 발표… 전국적으로 환자 35%, 수입 34% 감소해 “정부의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필요”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5.12 17:46
  • 댓글 0

치과병ㆍ의원도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큰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치과 병의원 환자는 35%, 수입은 34%가 감소했으며 특히 코로나19 집단 발생 지역이었던 대구ㆍ경북은 환자 48%, 수입 47% 감소로 나타났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이상훈, 이하 치협) 보험위원회와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은 지난 4월 말 공동으로 시행한 ‘코로나19로 인한 치과(병)의원 경영 피해 조사’ 결과에 대한 이슈리포트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개원의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각 지역별 환자 수와 매출 수입을 월별로 구분하고, 응답자 3,189명의 답변 결과를 분석했다.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어려움을 겪은 치과의사는 전체 응답자 중 95.5%를 차지했으며, 대구ㆍ경북 지역의 경우 98.4%로 더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전국의 평균 환자 감소율은 ▲1월 16.5% ▲2월 25.6% ▲3월 34.9% ▲4월 33.6%였으며, 평균 수입 감소율은 ▲1월 17.7% ▲2월 24.7% ▲3월 33.8% ▲4월 34.0%로 코로나19가 급격히 전파되기 시작한 2월부터 감소율이 증가했다. 또한 1월부터 4월까지 추가 경비 증가율은 평균 11.9%였다.

특히 대구ㆍ경북지역의 환자 감소율은 3월 48.0%, 4월 38.9%였고, 수입 감소율은 3월 46.7%, 4월 39.4%로 다른 지역에 비해 피해가 더 컸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 해소를 위해 시행한 대책으로는 ‘별다른 대책을 사용하지 않음’이 42.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이 35.8%, ‘근무시간 단축’이 32.3%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계속될 시 계획으로는 ‘인력감축’이 44.7%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이 40.7%, ‘국가지원제도 활용’ 35.3% 순이었다. 9.8%는 폐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 선지급제도,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등 여러 대응책을 내놓았으나 치과의료기관을 위한 정부 대책은 부족한 실정이다. 복지부가 코로나19 손실보상 등을 논의하고자 구성한 손실보상위원회에 치과계 관련 전문가는 포함되지 않았다. 치협 정책연구원은 “국가에서 시행하는 제도들이 홍보 부족 등의 이유로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고 우려를 표했다.

치협 정재호 정책이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치과 병ㆍ의원의 경영난을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해 볼 수 있어 전국 치과의 피해를 체감했다”며 “객관적 통계정보에 근거한 합리적인 정책을 마련해 개원환경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훈 회장은 “정부 차원에서 치과의료기관의 경영난을 더 세밀하게 살펴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 자세한 조사 결과 내용은 이슈리포트 제17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이슈리포트는 전회원 메일로 발송됐으며, 정책연구원 홈페이지(www.hpikda.or.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KAOMI 14대 집행부 출범
KAOMI 14대 집행부 출범
치위협, 보조인력 TF 등 치협과 긴밀한 공조 다짐
치위협, 보조인력 TF 등 치협과 긴밀한 공조 다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