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
“가처분 신청은 소모적… 치과계 현안 해결이 시급”치협 장재완 부회장, 25일 기자간담회 열고 집행부 입장 대변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5.26 15:16
  • 댓글 0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이상훈, 이하 치협) 31대 집행부가 지난 25일 회관 브리핑룸에서 박 전 후보가 이상훈 회장 등을 상대로 지난 4월 27일 제기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입장을 밝혔다.

  △ 장재완 부회장

이날 간담회에는 장재완 부회장만 대표로 참석했다. 장 부회장은 “선거가 끝났음에도 박 전 후보가 선거 결과에 불복하는 상황이 초래되는 것을 회원 대부분은 원치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의장단도 박 전 후보에 가처분 신청을 철회해줄 것을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한 만큼, 집행부와 회원들이 바라는 방향으로 일이 잘 마무리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장 부회장은 당선무효 또는 선거무효에 대한 본안소송이 제기됐는지에 대해서는 “관련해서 통보를 받지 못해 알 수 없다”고 답했으며, 가처분 신청의 요지는 “선관위에 제기했던 이의신청과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박 전 후보 측은 지난 3월 24일 치협 선관위에 당시 이상훈 당선자가 불법선거운동과 관련한 선거관리규정 제68조를 위반했다며 이의신청하고, 성명서를 발표해 “선거를 불과 얼마 안 남기고 삭발 퍼포먼스와 함께 박 후보를 겨냥하며 비방과 유언비어를 사실인 양 날조 발표하고, 회원에게 후보자 사퇴까지 요구하는 문자를 유포함으로써 결코 클린하지도 않고 분열만 조장하는 불법선거 행태를 저질렀다”고 지적한 바 있다.

선관위는 지난 3월 28일 이의신청서와 관련한 논의 및 법률 자문을 거쳐 이의신청을 기각했다.

장 부회장은 현재 검찰 고발 진행 중인 사항 가운데 선거 과정에서 대량 발송된 문자와 관련 “특정 캠프를 지지해달라는 문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당시 대량 문자는 어느 캠프에서 보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 과정에서 특정 후보를 비난하는 기사를 링크하는 등 후보자 캠프 간에 있었던 논란을 치협에서 고발하고 법무비용을 지출하는 것이 적절한가에 대한 질문에는 “일단은 수사 결과가 나와서 신원불상의 피고발인이 누구인지, 그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진 후에 논의해야 할 문제이므로 적절한지를 지금 답하기는 시기상조”라며 “30대 집행부에서 4월 말에 고발을 한 상태이므로 새 집행부도 수사기관의 의뢰에 따라 조사에 응하는 등 현실적인 대응밖에는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또 “결과에 따라 감사단이나 대의원들이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치과계가 어렵고, 여러 산적한 현안들을 해결해나가야 할 시점에서 이런 가처분 신청은 대단히 소모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전 후보가 제기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문기일은 오는 5월 27일이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대한예방치과ㆍ구강보건학회 마득상 집행부 공식 출범
대한예방치과ㆍ구강보건학회 마득상 집행부 공식 출범
오스템 ‘코로나 극복 기부 캠페인’ 전개
오스템 ‘코로나 극복 기부 캠페인’ 전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