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위생/기공/업계
치위협, 보조인력 TF 등 치협과 긴밀한 공조 다짐임춘희 회장 “양 직역 모두 만족하는 최선 결과 도출 위해 힘 모아야”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6.01 11:49
  • 댓글 0

   △ (왼쪽부터) 치협 이상훈 회장, 치위협 임춘희 회장

 

대한치과위생사협회(이하 치위협) 임춘희 회장과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이상훈 회장이 지난 28일, 치과위생사회관에서 만나 치과계 발전을 위한 소통과 상생에 뜻을 모았다. 두 단체장은 이같은 내용을 토대로 협의와 실무 TF 구성 등 보조인력 관련 이슈에 대해 협력을 다짐했다.

이날 이상훈 회장은 “보조인력 관련 이슈에 대해 서로 합리적이고 좋은 방안을 연구 추진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에 임춘희 회장은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는 치과 내에서 함께 진료 체계를 가져가는 관계이기 때문에 인력 활용 방안에 있어서도 함께 고민하고 최선의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올바르다고 생각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이를 위한 실무진 구성 등을 선결과제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또 임 회장은 치협 회장단 선거에서 이 회장이 내세웠던 덴탈 어시스턴트 제도 등 보조인력 관련 공약을 언급하며 “현장의 많은 치과위생사가 불안감을 느꼈던 것도 있다”며 “그렇기에 더 방법적으로 양 직역 모두 만족할만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회장은 “치과위생사를 담당 분야의 전문가로서 더 활약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였다”며 “큰 틀에서 치과위생사들의 업무 영역을 침해하거나 배제하고 정책을 추진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확언했다.

한편 치위협과 치협은 이러한 논의를 바탕으로 관련 실무진 미팅 및 TF 구성 등 치과계 현안 해결을 위한 협업에 조속히 착수할 예정이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대한예방치과ㆍ구강보건학회 마득상 집행부 공식 출범
대한예방치과ㆍ구강보건학회 마득상 집행부 공식 출범
오스템 ‘코로나 극복 기부 캠페인’ 전개
오스템 ‘코로나 극복 기부 캠페인’ 전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