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위생/기공/업계
네오, 임플란트 표면처리기 ‘오스테오액티브’ 신속 표면 활성화로 주목표면 활성화 처리 단 40초 만에 가능… 다양한 임상 상황에 대처
  • 전유경 기자
  • 승인 2020.07.06 15:58
  • 댓글 0

 

네오바이오텍이 판매하는 임플란트 표면처리기 ‘오스테오액티브’가 임플란트 친수성 활성화 효과로 주목받고 있다.

SLA 표면 처리를 거친 임플란트는 ‘하이드로카본’이라는 탄화막 때문에 시간이 경과할수록 친수성이 떨어진다. 오스테오액티브는 이 탄화막을 없애 친수성을 높여 뼈와 달라붙는 유착 성능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네오바이오텍 연구소에 따르면 오스테오액티브를 이용한 표면처리 후 조골세포 부착률이 22% 증가했으며, 조골세포 증식률은 2일 차에 10%, 5일 차에 48% 높게 측정됐다. 또 별도 표면처리로 인한 픽스쳐 외형 변화에는 전혀 영향이 없으며, 온도 상승으로 인한 주변 세포 손상 발생 가능성도 거의 없다.

오스테오액티브의 가장 큰 장점은 빠른 처리 시간이다. 표면 활성화 처리 및 멸균 처리가 단 40초 만에 가능해 다양한 임상 상황에 대처하기가 수월하다. 연구 결과, 활성화된 표면은 24시간 유지되고 2주가 지난 후에도 그 성능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오스테오액티브 처리 후 시간 경과에 따른 결과

 

네오바이오텍 관계자는 “오스테오액티브는 탄화수소를 제거해 임플란트 표면의 접촉각을 감소시켜 표면 에너지가 증가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표면 접촉각이 감소하면 혈청 알부민이나 혈장 피브로넥틴과 같은 혈액 단백질의 흡수가 증가하고, 골아세포의 부착과 성장을 유도한다”고 설명했다.

네오바이오텍 연구소는 임플란트의 임상적 성공이 골융합에 크게 좌우된다고 보고, 계속해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전유경 기자  kda07@chol.com

<저작권자 © 덴티스트 - Den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